김장체험

관리자 0 23,923


 아침부터 기대반 설래반 아이들이 김장하러 왔습니다. 서로 얼굴에 묻혀가며

무지 맵지만 먹어가며, 고사리 같은 손으로 반포기를 완성하여 엄마에게 자랑

하고 싶은 마음에 얼굴은 흐믓합니다.~ 김장후 고구마도 구워먹는 시간이 있

어 힘든줄 모르며 즐거운 하루를 산들래에서 보냅니다.~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  • 네이버밴드로 보내기
  • 네이버로 보내기
  • 텀블러로 보내기
  • 핀터레스트로 보내기

Comments